죽지 않는 영원을 살아가는 불멸의 생물 히드라는 어떤 생물일까?(현자의돌, 청춘의샘, 성배, 불멸)

Posted by comfycow
2018.07.07 13:36 동물


유럽 전설에 나오는 청춘의 샘과 연금술계 문헌에 등장하는 ‘현자의 돌’, 그리고 중세 전설로 그리스도가 최후의 만찬에 쓴 ‘성배’는 모두 영원한 생명을 주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런데 과학자들이 이런 비슷한 능력을 지닌 생명체들이 존재한다는 것을 밝혀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그것은 바로 이제 말할 '히드라'란 생물이다.


죽지 않는 영원을 살아가는 불멸의 생물 히드라는 어떤 생물일까?


1. 늙지 않는 불멸의 생물 히드라

불멸 히드라 생물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히드라는 정확히 말하면 이들은 나이를 먹지 않는, 즉 노화 과정이 관찰되지 않고 있는 아주 작은 유기체다. 이들은 물가의 풀잎이나 물속에 떨어진 낙엽, 썩은 나뭇가지에 집단으로 붙어 사는데 몸길이는 1cm정도로 눈에 잘 띄지도 않는다고 한다.

과학자들은 이런 히드라가 늙지 않는 이유로 몸 대부분이 줄기세포로 구성돼 있기 때문이라고 추정한다. 연구에 참여한 다니엘 마르테스 미국 퍼모나칼리지 생물학과 교수는 '줄기세포는 지속해서 분열하는 능력을 갖고 있어 히드라의 몸을 항상 새롭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교수는 1998년 국제 학술지 ‘실험 노인학’에 발표했던 이전 연구에서도 히드라가 노화의 징후를 보이지 않는다는 결과를 발표했었다.


2. 히드라를 알기 위한 실험의 연속

관련 이미지


당시에는 히드라가 수년 동안에 걸쳐 얼마나 노화하는지를 알아내려고 시간 변화에 따른 사망률 증가와 생식능력 감소를 확인해 노화 정도를 측정하려 했다. 모든 동물은 노화가 진행될수록 사망률이 올라가고 생식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4년간 히드라를 관찰한 결과에서도 사망률은 별 차이가 없고 생식능력도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르테스 교수는 '당시 정설은 동물은 노화를 피할 수 없다는 것이었다'면서 '히드라가 노화를 피할 수 없다는 것을 입증하려고 연구를 시작했지만, 연구 이후 히드라가 나이를 먹지 않는다고 확신하게 됐다'고 말했다. 최근 교수는 당시 실험을 똑같이 수행하는 것을 목표로 더 오랜 기간에 걸쳐 확증하는 새로운 연구를 수행했다. 


관련 이미지


8년이라는 긴 기간 동안 수행된 이 최신 연구는 퍼모나칼리지와 독일 막스플랑크 인구통계학연구소(MPIDR)에 있는 각각의 실험실에서 히드라 총 2256마리를 관찰하는 실험으로 진행됐다. 참고로 독일에서 실험한 히드라는 이미 33살이었고 미국에서 실험한 히드라는 유성생식으로 알에서 깨어난 새끼로 시작했다. 


실험은 히드라의 생존에 필요한 작은 오아시스를 마련하고 일주일에 3번 신선한 물을 공급했으며 신선한 동물성 플랑크톤도 먹이로 제공했다. 연구팀은 8년간에 걸친 기록을 분석해 히드라가 실제로 늙지 않는다는 결론에 도달할 수 있었다. 이는 인류의 숙원인 노화의 비밀을 푸는 실마리를 제공할지도 모른다. 


마르테스 교수는 '각 히드라가 적절한 환경에만 있다면 영원히 살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야생에서는 포식과 오염, 질병 등 정상적인 위험에 노출되므로 불사할 가능성은 작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실험은 히드라가 노화를 피할 수 없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시작한 것이었다'면서 '그런데 내 데이터가 틀렸다는 것이 두 번이나 입증됐다'고 덧붙였다. 즉, 요약 하자면 히드라라는 물가의 풀잎이나 가지에서 발견되는 유기체인데 2256마리를 실험한 결과, 적절한 환경에서는 영원히 살 수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