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물

마타마타부터 왕도룡뇽까지 신기한 동물들 모음

1. 마타마타

 

matamata1.jpg

 

이 돌멩이 처럼 생긴 거북이 이름은 '마타마타' 라고 한다.

 

이 동물은 목이 매우 긴 긴목거북이라는 종의 한가지 종.

 

목이 매우 길어서 등 껍질 아래로 목을 넣을 수 있다.

 


마타마타는 움직임이 엄청 느린 거북이다.
 
물속에서도 느려서 사냥하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한다.
 
이 느린 움직임을 극복하기 위해서 저 사진 턱 밑에 돌기 2개 보이는데,

저 돌기로 먹이인 물고기들을 유인해서
 
먹인줄 알고 착각하고 다가온 물고기들을 잡아 먹어 버린다고 한다.
 
 
 
2. 거북 두꺼비
 

turtle toad1.jpg


이 동물의 이름은 '거북 두꺼비' 라고 한다.

 

turtle toad.jpg

몇 년전에 처음 발견된 종이라고 하는데 개체수도 적다.  

그래서 생태에 대해서는 알지 못하는 정보가 많다고 .
 
생긴게 거북이처럼 뒤뚱뒤뚱거리게 생겨서 거북 두꺼비라고 이름 붙혀진 듯 하다.
 
 
 
3. 왕도롱뇽
 

giant salamander.jpg

 

 

이 도롱뇽 이름은 그대로 큰 도롱뇽이라  '왕도롱뇽' 이다.

 

이 동물은 고생대의 유물이라고 불리는데 6500만년 전에 공룡들 멸종 할 때 


왕도롱뇽 조상들도 가치 멸종했는데 그래도 소수가 살아서

 

그 대를 이어왔다고 한다. 얘네 조상은 3m까지 자란다는데 얘네는 1.5m 정도까지 밖에 못자란다고 한다.

 

goo-769661.jpg

 
현재는 일본과 중국의 산지에만 서식하며 1급수의 물에만 서식하는 물에 식견 있는 도롱뇽. 

그래서 멸종위기종이라고..한다.
 
이 동물이 또 중국에서는 고급한약재로 쓰여서 멸종속도가 빨라진다고 한다. 
 
 
 
4. 옛 도마뱀
 

옛도마뱀.jpg

이 동물은 '옛 도마뱀' 이라고 한다. 뉴질랜드에서만 서식한다고 알려져있는데,
 
얘는 정확히 말하면 이름은 도마뱀인데 도마뱀은 아니라고 한다.
 
도마뱀과 뱀의 중간의 진화과정에 속해 있는 종이라고 추정되는데
 
그래서 도마뱀과는 다른 특징들이 존재한다.
 
 
투아타라2.jpg

 
 
이 옛 도마뱀의 가장 큰 특징으로는 '제 3의 눈' 을 꼽을 수 있다.
 
이 동물은 유년기 시절에 진짜 이마 위에 눈 1개를 더 달고 다닌다고 한다.
 
이 제 3의 눈은 생후 6개월이 지나고 나면 사라진다고 한다.
 
이 눈은 성장기 때 비타민D를 더 잘 흡수하기 위한 기관이라고 추정.
 
 

투아타라3.jpg

 

 

 

옛 도마뱀은 주로 곤충, 작은 포유류, 작은 동족을 먹고 산다고 한다.

 

덩치는 24cm 정도로 작은 편이지만 수명은 100년 이상으로 인간보다 오래 산다.

 

 

 

 

5. 애기하마

 

애기하마1.jpg

 

 

 

이 귀여운 동물은 '애기하마' .

 

보통 하마는 몸길이가 4m정도 된다고 하는데 애기하마는 이름 그대로 1.5m 정도만 자란다고 한다.

 

 

애기하마2.jpg

 
이렇게 덩치가 미니미한 이유는 서식지의 영향이 크다고 한다.
 
애기하마는 아프리카 열대우림에 주로 서식하는데
 
이 열대우림을 막 이동하기에는 덩치가 크면 매우 불편하므로,
 
그래서 그 환경에 맞게 진화된 걸로 추정된다.
 
 

애기하마3.jpg

 
애기하마는 성체도 작아서 어른 애기하마도 귀엽게 보인다고 한다.

 
 
 
 
6. 늑대고기

늑대고기1.jpg


 
 
이 물고기 이름은 '늑대고기' 라고 한다. 
 
늑대를 닮았다고 해서 늑대고기라고 한다.
 
생긴거랑은 다르게 온순한 성격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늑대고기2.jpg

 
처음 사진에서는 작아보이는데 이 사진으로 보면 꽤 커보이는데,
 
실제 위의 그림럼 큰 종이고 종에 따라서는 2m까지 자라는 종도 있다고 한다.
 
 
 

늑대고기3.jpg

 
 
늑대고기는 움직임이 느린 편이라서 사냥하기에 적합하지 않다.
 
대신 강한 턱으로 위 그림처럼 성게 같은 바닥에 사는 동물들을 잡아먹는다.

 
 
 
7. 마눌들고양이

마눌고양이1.jpg

 

이 동물 이름은 '마눌들고양이'이다.

 

마눌고양이는 중국의 티벳지방에서부터 중동지방까지 매우 넣은 지방에 서식하는 들고양이라고 한다.

 

산악지대나 눈 덮인 스텝, 초원 등 추운 지방에서 서식해서 저렇게 털이 길다고 한다.

 

근데 1년 내내 저렇게 털이 긴 건 아니고 봄 여름에는 저것의 절반정도 길이의 털을 지닌다고 한다.

 

색도 붉은 빛부터 회색까지 변화한다고 한다.

 

 

 

 

마눌고양이 2.jpg

 
마눌고양이는 추위에 매우 잘 적응하는 종이다.
 
사진에서는 티가 안나는데 배 아래의 털이 몸에난 털보다 2배정도 길게 나있다고 한다.
 
 
 

마눌 고양이3.jpg